LIVE 제보하기

회담 열려도 첩첩산중…"당장 할 수 있는 것부터 대화를"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17.07.17 20:15 수정 2017.07.17 21:57 조회 재생수97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에 군사회담과 적십자 회담을 제의한 건 당장 할 수 있는 것부터 해 나가자는 뜻이 담겨 있습니다. 하지만, 회담이 성사되더라도 남북 간 입장 차이를 줄이는 일이 만만치 않아 보입니다.

이 소식은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남북 군사회담이 열리게 되면 지난 2014년 10월 이후 33개월 만입니다.

군사분계선 지역에서 적대행위를 중지하자는 제안에는 북한이 솔깃해할 부분이 있습니다.

북한이 특히 예민해하는 대북 확성기 방송 중단이 우선 거론됩니다. 역시 민감한 전단 살포 중단도 포함될 수 있습니다.

이산가족 상봉은 북한 역시 인도적 협력사업을 부정하지 않는다고 밝혀, 남북이 원칙적으로 이견은 없는 상태입니다.

우리 측 제안대로 오는 10월 4일,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성사된다면 지난 2015년 10월 이후 2년 만입니다.

하지만, 북한은 무엇보다 한미연합 군사훈련 중단을 요구하며 떠보기에 나설 가능성이 큽니다.

이와 함께 북한이 중국에서 탈출한 여종업원 12명과 김련희 씨 송환을 이산가족 상봉 조건으로 내걸고 있는 것도 걸림돌입니다.

[김용현/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 논의하기 어려운 주제들이 많지만 이런 것들은 중장기 과제로 돌리고 당장 할 수 있는 것을 중심으로 남북이 대화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새 정부 출범 뒤 내준 대북 접촉 승인은 60건. 이번 제의에 대한 북한의 호응에 따라 남북 접촉에 물꼬가 트일 수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찬수, 영상편집 : 오노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