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최순실 "특검이 새벽 2시에 정유라 데리고 나간 건 잘못"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7.17 11:47 수정 2017.07.17 15:04 조회 재생수34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최순실 "특검이 새벽 2시에 정유라 데리고 나간 건 잘못"
최순실씨가 딸 정유라씨가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재판에 나가 증언한 것과 관련해 "특검이 애(정유라)를 새벽 2시에 데리고 나간 건 잘못했다고 생각한다"고 불만을 표시했습니다.

최씨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 심리로 오늘(17일)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과 자신의 재판에서 발언권을 얻어 정씨가 지난 12일 이 부회장의 재판에 나가 증언하게 된 경위에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그는 "제가 아무리 구치소에 있어도 엄마다. 애가 새벽 2시에 나가서 어디서 무엇을 했는지 밝혀야 한다"며 "그래서 CCTV를 (변호인에게) 확인해보라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특검이) 협박하고 압박해서 (딸이) 두살짜리 아들을 두고 나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최씨의 변호인이 공개한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정씨가 이 부회장 재판이 열린 당일 새벽 2시 6분쯤 집을 나서 승용차 조수석으로 향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최씨 측은 이 영상이 정씨가 특검의 회유로 증언대에 서게 된 정황으로 보고 있습니다.

최씨 측은 이런 경위로 증언하게 된 정씨의 증언 내용에도 문제가 있다며 이 부회장의 재판을 심리하는 형사합의27부에 정씨의 증언 녹취록을 송부 촉탁해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최씨의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는 "정씨의 법정 출석부터가 위법으로 증거능력이 없다"며 "정씨의 증언 내용은 어머니가 인지하는 객관적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정씨가 왜 변호인을 따돌리고 특검에 협조했는지 파악 중"이라며 "증언 녹취록을 확보해 분석한 뒤에 신중히 대처해야 해서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 변호사는 "최씨가 21일 이 부회장의 재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할 의사가 있느냐"고 재판부가 묻자 "원래 26일에 증인신문이 예정돼 있다. 21일에는 준비가 필요해 나가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