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검증부실' 김성호 내일 소환…제보조작 '윗선' 수사 박차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17.07.17 12:20 조회 재생수59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의당 '제보 조작' 사건의 윗선으로 지목되는 김성호 대선 당시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이 내일(18일) 검찰에 소환됩니다. 검찰은 검증을 부실의 책임 소재를 가리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찬근 기자입니다.

<기자>

대선 당시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이었던 김성호 전 의원이 내일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검찰에 소환됩니다.

김 전 수석부단장 소환은 지난 3일 이후 두 번째입니다.

김 전 수석부단장은 지난 5월 5일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이었던 김인원 변호사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 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입사 특혜 의혹에 대한 조작된 제보를 공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틀 뒤인 지난 5월 7일엔 김 전 부단장과 함께 제보가 진짜라는 취지로 2차 기자회견을 연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두 부단장이 제보가 허위일 가능성을 인식했는데도 폭로를 위해 검증을 소홀히 했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소환조사를 받았던 김인원 부단장이 '제보 공개 결정'은 자신과 김성호 부단장이 결정한 것이라고 진술한 것에 대해서도 진위를 가릴 방침입니다.

제보 공개 과정에서 국민의당 지도부와 논의는 없었는지 추궁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이를 바탕으로 공명선거추진단의 단장이었던 이용주 의원의 소환도 검토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