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영상pick] '인증샷' 찍으려다 도미노처럼 무너진 전시품…'인증 사진 주의보'

유지원 웹PD,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07.17 11:34 조회 재생수95,00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의 한 미술 전시장에서 인증 사진을 남기려던 관람객이 발을 헛디뎌 작품이 파손되는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6일 미국 NBC 방송은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의 한 전시장에서 일어난 웃지 못할 사고를 보도했습니다.

이 전시장에서는 영국 출신의 멀티미디어 예술가 사이먼 버치의 전시가 한창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인증샷' 찍으려다 도미노처럼 무너진 전시품…'인증 사진 주의보'사고 당시의 CCTV 화면을 살펴보면, 화면 오른쪽 끝에서 여성 두 명이 인증 사진을 남기기 시작합니다.

이들은 처음에는 작품 사진을 찍는가 싶더니 작품을 뒤에 두고 얼굴이 나오는 인증 사진을 찍으려고 합니다.
'인증샷' 찍으려다 도미노처럼 무너진 전시품…'인증 사진 주의보'수많은 왕관 모양의 작품이 전시된 만큼 무릎을 살짝 꿇어 마치 머리에 쓴 듯한 각도를 연출하려던 여성은 그만 중심을 잃고 엉덩방아를 찧습니다.
'인증샷' 찍으려다 도미노처럼 무너진 전시품…'인증 사진 주의보'여성의 바로 뒤에 있던 전시품이 뒤로 넘어지면서 나란히 줄 세워져 있던 전시품들까지 연달아 쓰러지고 맙니다.
'인증샷' 찍으려다 도미노처럼 무너진 전시품…'인증 사진 주의보'당황한 여성은 급히 받침대를 잡아 세우고 작품을 제자리에 올려두었지만, 섬세한 금속 조각이 파손돼 전시장 추산 약 2억 원 규모의 재산 피해를 냈습니다.

전시장 관계자는 "전시는 단순히 작품을 감상하는 것 이상의 총체적 경험이어야 한다는 작가의 소신에 따라 인증 사진을 허용했던 것"이라면서 "그러나 이런 피해가 발생한 건 안타까운 일"이라고 전했습니다.

'영상 픽'입니다.

(영상 출처= 유튜브 Party Poop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