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서울광장 대규모 '퀴어축제'…맞은편에서는 "동성애 반대"

SBS뉴스

작성 2017.07.16 15:56 수정 2017.07.16 16:05 조회 재생수37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어제(15일) 서울 광장에선 비가 내리는 가운데 성 소수자들의 축제인 퀴어 축제가 대규모로 열렸습니다. 광장 맞은편엔 동성애에 반대하는 시민단체의 맞불 집회도 열렸습니다.

손형안 기자입니다.

< 기사 내용 >

성 소수자를 상징하는 무지개색 깃발을 든 집회 참가자들이 도심 한복판을 행진합니다. 오전 11시부터 서울 광장에서 성 소수자들의 축제인 18번째 퀴어 축제가 열렸습니다.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성 소수자와 지지자 등 1만 5천 명 넘게 참석했다고 주최 측은 밝혔습니다.

광장엔 미국과 영국 등 13개국 대사관과 인권단체가 마련한 부스와 함께 국가기관으로는 처음으로 국가인권위원회가 부스를 열고 성 소수자들과 함께 호흡했습니다.

집회 참가자들은 성적 지향이 다른 소수자란 이유로 사회에서 각종 멸시와 차별을 받는 일이 없어져야 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허준혁/서울 노원구 : 성 소수자분들이 우리나라의 한 국민으로서 전혀 차별받지 않고 똑같은 권리를 누리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이 자리에 참석했고요.]

같은 시각, 광장 맞은편엔 동성애에 반대하는 시민단체가 반대 집회를 열기도 했습니다.

[이용희/바른교육교수연합 대표 : (동성애로) 가정이 해체되는 일도 조장되는 거 아닌가 생각이 들고, 이것이 국민의 생명권과 보건에 많은 영향을 미칩니다.]

경찰은 퀴어 축제와 반대 집회의 행진 경로가 달라 양측 참가자들 사이의 충돌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