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정부 바뀌자 '전력수요 전망치' 대폭 하락…이유는?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7.07.14 20:34 수정 2017.07.15 11:36 조회 재생수1,59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외부 전문가에 의뢰해 발표한 오는 2031년까지의 최대전력수요 전망치입니다. 2년 전 박근혜 정부 때 발표한 수치보다 크게 낮아졌습니다. 2년 만에 이렇게 달라질 수 있을까 싶은데, 탈원전을 공약한 새 정부와 '코드 맞추기'가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곽상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2년 만에 전력수요 전망치가 크게 떨어진 가장 큰 원인은 GDP 성장률 전망치 하락에 있다고 민간전문가 그룹은 밝혔습니다.

전력수요를 예측할 때 한국개발연구원의 장기성장률 전망을 활용하는데, 이 수치가 2년 전 연평균 3.4%에서 올해는 2.5%로 대폭 하락했다는 겁니다.

성장률이 낮아지면 산업생산이 줄면서 그만큼 전력수요가 줄어든다는 논리입니다.

[유승훈/서울과기대 에너지정책학과 교수 : 전력 수요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변수는 경제성장률, 가격 그리고 향후 기온입니다. 정부의 정책 기조하고는 아무런 상관이 없습니다.]

새로운 전력 수요 전망에 따르면 2년 전 예측과 비교해 2030년 기준 11.3기가와트의 전력이 덜 필요합니다.

신고리 5·6호기를 포함해 1.4기가와트짜리 원전 8기가 덜 필요하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2년 만에 전력 수요 전망치가 급격히 달라지면서 향후 전력산업 구조에 대해 보다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창섭/가천대 에너지IT학과 교수 : 이런 상태에서 신재생 에너지를 대폭 확대하고 전기요금 인상이 제때 이뤄지지 않으면 전력산업은 포화된 상태에서 부실해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산업부는 달라진 수요전망이 시기적으로 논란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은 인정하면서 앞으로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전력수급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세경, 영상편집 : 이승진, VJ : 정민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