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수원, 장소 옮겨 기습 이사회…'원전 공사 중단' 의결

정연 기자 cykite@sbs.co.kr

작성 2017.07.14 20: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국수력원자력이 오늘(14일) 경주의 한 호텔에서 기습적으로 이사회를 열고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사를 일시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노조와 일부 여론의 반대 속에 안건을 기습적으로 통과시켰다는 점에서 앞으로 상당한 파장이 예상됩니다.

먼저 정연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아침 8시 반, 한국수력원자력 이사진 13명 전원이 경주의 한 호텔에 모였습니다.

한수원 노조와 원전 공사 지역 주민들의 거센 반대로 어제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지 못하자, 장소를 옮겨 기습적으로 연 겁니다.

약 50분간 진행된 이사회에서는 비상임이사 1명을 제외한 12명이 '공사 일시 중단'에 찬성표를 던졌습니다.

한수원은 공론화를 통해 국민의 우려를 조속히 해소하는 게 급선무라고 판단해 이사회를 강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이관섭/한국수력원자력 사장 : 공기업인 한수원이 정부의 요청을 수용하는 것이 마땅하다는 이사회의 합의가 있었습니다.]

'공사 일시중단 안건'이 통과됨에 따라 신고리 5·6호기 공사는 이르면 다음주 공론화 위원회가 발족한 시점부터 중단됩니다.

정부는 현재 활동기한이 석 달로 정해진 공론화 위원회 위원 9명을 선정하는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 공론화 위원회가 찬반 의견을 가진 전문가들과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시민배심원단에 대한 구성과 의사결정 방식 등을 정하면 시민 배심원단이 원전 공사의 완전 중단 여부를 최종 결정하게 됩니다.

(영상취재 : 이지훈 UBC, 영상편집 : 우기정, 화면제공 : 한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