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많은 사람이 안타까워한 故 최진실 딸 최준희 그림

SBS뉴스

작성 2017.07.16 15:06 조회 재생수147,71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많은 사람이 안타까워한 故 최진실 딸 최준희 그림
故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그린 그림이 많은 사람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습니다. 

최준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참'이라는 제목의 그림을 여러 장 올렸습니다. 

최준희가 공개한 그림은 웹툰 형식으로 10장에 걸쳐 그녀의 마음을 대변하고 있습니다.
故최진실 딸 최준희 그림으로 심경 표현최준희 양은 "사실 요즘 너한테 무지 서운해"라며 "그냥 조금 지친다. 너도 겪어봐야 알 것 같다"고 표현했습니다.

이어 뒤따르는 그림에서는 "세상에서 가장 가깝고 사랑하던 사람이 이젠 잘 자라는 말조차 못하는 사이가 되면, 마음에 큰 흉터가 생겨서 아물지 않을 거야 평생"이라는 말로 채워졌습니다.

또 "내가 지금 그렇다"며 "안 울려 노력했는데 내가 너무 불쌍하다"며 우는 그림을 올렸습니다.

앞서 최준희는 지난달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족이라는 사람들의 상처가 너무 크다"며 "진짜 살려달라"고 호소하는 글과 함께 여성이 목을 맨 사진을 올려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습니다.

한편 최준희는 과거 "사람들의 말이 무섭다"며 악성 댓글에 대한 두려움을 전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최준희 인스타그램)

(SBS 뉴미디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