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박정희 우표가 어때서!"…신문광고로 아쉬움 토로한 박정희 기념재단

장현은 작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07.14 16:03 조회 재생수9,71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박정희 우표가 어때서!"…신문광고로 아쉬움 토로한 박정희 기념재단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이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 우표' 철회 결정을 비판하는 광고를 일간지에 실었습니다.

우정사업본부는 오는 9월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 우표'를 발행할 예정이었지만 계획이 전면 취소되면서 기념 우표는 없던 일이 됐습니다.

지난 12일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열린 우표발행심의위원회 회의에서 기념 우표 발행 계획에 대한 재심의가 이뤄졌고 철회 8표, 발행 3표, 기권 1표로 우표 발행 계획 철회가 최종 결정됐기 때문입니다.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 우표 발행 취소에 '대한민국, 아 슬프다...'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은 오늘(14일) 조선일보와 동아일보에 '박정희 대통령 탄생 100돌 기념우표 발행이 취소되었답니다'라는 전면 광고를 내보냈습니다.

환하게 웃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사진 아래에는 '대한민국, 아 슬프다…'라는 문구도 적혀 있습니다.

박정희 대통령 기념재단은 지난 4일에도 기념우표 발행 계획 재심의에 대해 성명을 내고 "박정희 대통령은 독재자, 인권탄압자이니 기념우표를 발행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은 특정한 사관이나 이데올로기에 젖은 사람들의 선동에 불과하다"고 반발했었습니다.

다른 보수진영 단체도 우정사업본부의 이번 결정을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어제 논평을 내고 "권력에 따라 전임 대통령 기념마저 흔들리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기념 우표 발행은 계획대로 진행되는 것이 순리"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TV조선의 앵커로 활동하고 있는 보수 인사인 전원책 변호사는 "저 세상에서 요즘 몹시 마음이 괴로울 박정희 전 대통령님, 송구스럽다는 말을 올립니다"라고 말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연합뉴스, 조선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