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모닝 스브스] 매실청, 설탕물과 다를 바 없다?…논란의 진실

SBS뉴스

작성 2017.07.14 08:44 조회 재생수1,36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속이 더부룩할 때는 매실청이 좋다고 하죠. 또 설탕 대신에 쓰이기도 하고요 그런데 매실청에도 설탕이 너무 많이 들어가 있는 건 아닐까요?

한 25년 차 주부는 얼마 전에 딸과 "이게 맞다. 아니다." 승강이를 벌였습니다. 요리할 때 설탕보다 몸에 좋다고 해서 쓰는 '매실청' 때문인데요, 온라인상엔 매실청이 설탕물과 다를 바 없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건강을 위해 매실청을 일부러 먹고 있는데 뭐가 맞는 걸까요. 보통 매실청을 만들 때 매실과 설탕 비율을 1대 1로 하죠. 지금 매실이 거의 안 보일 정도로 설탕이 많아 보입니다.

그래서 논란이 계속돼왔는데 정말 매실청은 설탕물에 불과한 걸까요? 아닙니다. 설탕보다 낫습니다. 한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매실청이 살균작용을 해서 소화불량과 원기회복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 몸에 좋다고 합니다.

청이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설탕은 매실 속 비타민과 무기질 같은 성분이 흡수되기 쉽게 만들어주는데요, 하지만 매실청도 너무 많이 먹으면 혈당이 올라가고 비만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매실청 100g 속에 당 성분은 65g 정도로, 매실청이든 설탕이든 몸에 들어가면 똑같은 당이 되기 때문인데요, 그렇다면, 어느 정도를 먹어야 적당할까요? 전문가는 물게 묽게 타서 한잔 정도 가볍게 마시는 게 좋다고 말합니다.

그렇다면 매실청 만들 때 흑설탕이 좋을까요, 백설탕이 좋을까요? 흑설탕에 무기질이 조금 더 많긴 하지만 매실청 음료수 한잔에 들어있는 함량은 거의 비슷해서 어떤 설탕을 쓸지는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네요.

마지막으로 매실과 설탕 비율을 1대 1로 하지 말고 1대 0.6 정도로 만들어서 건강하고 드시기 바랍니다. 이제 매실청에 대한 궁금증이 조금은 풀리셨죠. 설탕보다는 몸에 좋다고 해도 많이 먹으면 살찌니까 조심해야 겠습니다.

▶ 매실청=설탕?…어떻게 먹어야 건강하게 먹는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