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허스키가 옆집 개와 껴안은 이유는?…개들의 진한 우정

조도혜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07.13 15:57 조회 재생수53,88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개들의 감동적인 우정, 만나서 서로 포옹하며 고마운 마음을 나눈다.서로 맞은편 집에 사는 개들의 우정이 누리꾼에게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현지 시각으로 지난 12일 미국 동물 전문 매체 '더 도도'는 정원을 뛰쳐나와 서로 부둥켜안은 개들의 이야기를 보도했습니다.

태국에 사는 오라닛 키트라굴 씨가 기르는 반려견, 갈색 래브라도 '메시'는 아주 친한 친구가 있습니다. 맞은편 집에 사는 시베리안 허스키 '아우디'입니다.

'아우디'는 주인이 일하러 나가면 홀로 남아 집을 지켜야 했는데, 외로웠는지 종종 울곤 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때마다 '메시'가 이를 위로해주는 듯 했습니다. 각자의 집에 있어서 만날 수는 없었지만, 아우디가 우는 소리가 들리면 메시가 큰 소리로 짖었고, 신기하게도 그 소리를 들은 아우디는 울음을 그쳤다고 합니다. 

이런 과정을 본 오라닛 씨는 "이들이 어떻게 의사소통하는지 알 수 없지만 정말 신기했다"고 말했습니다.

하루는 아우디의 주인이 정원 문을 잠그지 않은 채로 출근했습니다. 그리고 그날 오라닛 씨는 감동적인 장면을 목격했습니다.
개들의 감동적인 우정, 만나서 서로 포옹하며 고마운 마음을 나눈다.집 밖으로 나갈 기회를 잡은 아우디가 정원을 나와 제일 먼저 향한 곳은 다름 아닌 메시가 있는 울타리 앞이었습니다. 메시도 그를 반기며 울타리 위로 올라섰고 둘은 이내 꼭 껴안았습니다.

오라닛 씨는 감동적인 장면을 바로 사진에 담아 SNS에 공유했습니다. 그녀는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둘의 관계가 훨씬 더 돈독했다"며 놀라운 감정을 드러냈습니다. 메시와 아우디는 그렇게 한동안 껴안고 있다가 아쉽게 헤어졌다고 하네요. 
개들의 감동적인 우정, 만나서 서로 포옹하며 고마운 마음을 나눈다.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뭉클하다", "가슴이 따뜻해지는 이야기다"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 출처= 페이스북 Oranit Kittrag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