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누가 통역 좀 해주세요!"…비행기 기장의 아재개그 '화제'

장현은 작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07.13 10:32 조회 재생수49,71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누가 통역 좀 해주세요!"…비행기 기장의 아재개그 화제
진에어 항공기 기장이 기내 방송 중에 농담을 시도했다가 진에어 측이 사과를 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그제(11일) 트위터 사용자 A 씨는 "진에어 기장 웃기다"라며 이륙 전 기장의 안내방송 내용을 트위터에 올렸습니다.진에어 기장의 '아재개그' 폭소A 씨에 따르면 기장은 안내방송에서 '앞서 이륙하는 항공기가 두 대나 있어 이륙이 늦어질 것'이라는 내용을 안내했습니다.진에어 기장의 '아재개그' 폭소기장은 영어로 안내방송을 해야 하는 부분에서 한국어로 "주변에 영어 잘하는 분 계시면 제 말 통역해 주세요. 그럼 전 바빠서 이만"이라는 농담을 건넸습니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게 정말 사실이냐'며 재밌어 하는 반면 다른 누리꾼들은 '영어 매뉴얼을 안내하지 않는 게 장난으로 끝날 문제냐'며 갑론을박이 벌였습니다.

진에어 측은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문의주신 기장은 영어 자격은 물론 경력이 10년 이상 되신 기장으로 고객들이 지루하지 않게 재미를 드리고자 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진에어 기장의 '아재개그' 폭소진에어 기장의 '아재개그' 폭소진에어 측은 "(아재개그가 안 통했나 봅니다...). 해당 방송 후 곧바로 정상적으로 영어 방송 안내가 한 차례 더 진행되었다"며 해명했습니다.

(사진 출처=A 씨 트위터, 진에어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