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뉴스pick] "파업은 노동자의 권리" 이언주 막말에 재조명된 초등학교 가정통신문

장현은 작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07.12 13:41 수정 2017.07.12 13:53 조회 재생수10,54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파업은 노동자의 권리" 이언주 막말에 재조명된 초등학교 가정통신문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의 학교 비정규직 비하 발언이 화제인 가운데 한 초등학교의 가정통신문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서울 구로구에 있는 온수초등학교는 지난달 28일 학교장 명의로 '학교 비정규직 총파업 관련 안내'라는 제목의 가정통신문을 보냈습니다.

이 가정통신문은 지난달 29일부터 이틀 동안 진행됐던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에 대해 학부모들의 양해를 구하는 내용이었습니다.
'파업은 권리입니다' 한 초등학교 가정통신문 화제학교장은 가정통신문에서 "29일 민주노총에서 진행하는 사회적 총파업에 우리 학교 일부 교육 실무사님들께서 노동자의 권리이자 국민된 사람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함께 목소리를 내려고 참여한다"고 밝혔습니다.

학교장은 "모두가 잠시 불편해질 수도 있지만 '불편'이라고 생각하기보다는 함께 살고 있는 누군가의 권리를 지키는 일이고 그것이 결국 '우리'를 위한 일임을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며 학부모들에게 양해를 부탁했습니다.

양영식 온수초등학교 교장은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학교 현장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분들이 많은데 학교에서 교육을 지원하는 주체로 근무하면서 가장 기본적인 권리인 노동권이 보장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양 교장은 또 "파업이라는 것 자체를 편견을 갖고 다른 시선으로 바라봐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 것인데 우리 사회나 학부모들부터 (파업을) 지지해주고 인식 개선이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안내문을 보내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