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이언주 의원, "여당과 협치는 끝났다"…추미애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 겨냥?

SBS뉴스

작성 2017.07.10 15:18 수정 2017.07.10 15:23 조회 재생수2,68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국민의당이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되자 "여당이 검찰에 수사 가이드라인을 내린다"면서 '협치'를 내세웠던 현수막을 철거했습니다. 

어제 (9일)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청와대와 여당이 더이상 협치할 의지가 없다는 점이 명백해졌다고 판단했다”며 "국민의당은 '국정은 협치, 국민은 혁신' 당사 현수막을 철거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사실상 검찰총장의 역할을 한 것"이라며 "검찰을 권력 시녀로 또다시 이용하려고 하는 반민주적 행태"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전형적인 물타기" 라며 반박했습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