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모닝 스브스] 합병증까지…예고 없이 찾아오는 '대상포진'

SBS뉴스

작성 2017.07.10 08:50 조회 재생수71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며칠 전 배우 정가은 씨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새벽에 아파서 응급실에 갔다 왔다"고 "쉬고 싶은데 주변에서 가만두지 않는다"고 글을 남겼습니다.

밤이 되니 너무 아팠고 고통스러워도 일터로 향해야 하는 '워킹맘'의 비애가 절실히 느껴졌는데요, 그녀가 걸린 이 병은 고통의 크기가 상상 이상이어서 움직일 때마다 비명이 나올 정도라고 합니다.

세종대왕도 같은 통증으로 힘들어했다는 기록이 세종실록에 남아 있는데요, 심한 통증이 수개월까지 이어지고, 합병증을 남기는 이 병은 바로 '대상포진'입니다.

몸 한쪽으로 띠 모양의 수포가 나타나는 게 특징인데요, 물집 같은 거라고 가볍게 여기고 넘어갈 수도 있지만, 산통보다 더 아프다는 연구결과도 있습니다.

통증은 물론, 합병증이 뒤따라 피부가 완치돼도 극심한 신경통이나 시력 상실까지 나타날 수도 있다는데요, 주로 면역력이 떨어지기 시작하는 50대부터 대상포진 환자 수는 크게 증가합니다.

하지만 과로와 스트레스 등으로 면역력이 떨어지면 누구나, 언제든, 또 예고 없이 대상포진의 공격을 받을 수 있습니다.

환자 수가 꾸준히 늘면서 진료비도 크게 늘었는데요, 초기 증상이 감기몸살과 비슷해 조기 치료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예방을 위해선 면역력을 높여야 하는데요, 스트레스는 피하는 게 좋고 운동도 큰 도움이 됩니다. 요즘처럼 무더운 날씨엔 잘 자고 잘 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감기몸살 같은데 통증이 있거나 수포나 발진이 생겼다면 바로 병원을 찾는 게 좋을 것 같은데요, 몸 관리 잘하면서 사전에 예방하는 게 최우선알 것 같네요.

▶ "면도칼로 좍좍 긋는 느낌"…상상 이상의 고통 '대상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