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北 도발 대응' 탄도미사일 현무-2A 사격 훈련

SBS뉴스

작성 2017.07.05 11:12 수정 2017.07.05 11:23 조회 재생수15,26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한미 양국 군이 오늘(5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맞서 적 지휘부를 노린 탄도미사일 타격훈련을 하며 경고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한미 미사일 부대는 오늘 오전 7시 북한의 거듭되는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응하여 동해안에서 한미 연합 탄도미사일 사격을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한국군의 현무-2와 미 8군의 ATACMS(에이태킴스) 지대지미사일을 동시 사격하여 초탄 명중시킴으로써 유사시 적 지도부를 정밀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과시하였다"고 설명했습니다.

훈련에 동원된 현무-2A는 국내 기술로 개발한 사거리 300㎞ 탄도미사일입니다. 주한미군이 운용하는 전술지대지 미사일인 에이태킴스는 탄두에 수많은 자탄이 들어 있어 1발로 축구장 4개 면적을 초토화할 수 있는 무기로 사거리는 약 300㎞입니다.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이 ICBM이라고 주장하는 '화성-14형' 발사 하루 만에 북한 핵·미사일 시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 사격훈련을 하며 북한의 도발에 대한 억제 의지를 과시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