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공공기관 이력서에 학벌·학력·출신지 기재 없애라"

정영태 기자 jytae@sbs.co.kr

작성 2017.06.22 10:58 수정 2017.06.22 11: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文 대통령 "공공기관 이력서에 학벌·학력·출신지 기재 없애라"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하반기부터 공무원과 공공부문 채용할 때 블라인드 채용제를 실시했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공무원과 공공부문은 정부 결정만으로 가능하지 않겠나"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채용하는 분야가 일정 이상의 학력이나 스펙, 신체조건을 요구하는 특별한 경우 외에는 이력서에 학벌·학력·출신지·신체조건 등 차별적 요인을 일절 기재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명문대나 일반대 출신이나, 서울에 있는 대학이나 지방대 출신이나 똑같은 조건과 출발선에서 오로지 실력으로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블라인대 채용제에 대해 "민간 대기업들도 과거 블라인드 채용제를 실시한 사례들에 의하면 훨씬 실력과 열정 있는 인재를 채용할 수 있었다는 게 증명이 됐다"며 "민간 대기업들에도 권유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혁신도시 사업으로 지역으로 이전된 공공기관이 신규채용을 할 때 적어도 30% 이상은 지역인재를 채용하도록 지역인재 채용 할당제를 운영했으면 한다"며 "그래야 혁신도시 사업이 지역인재까지 발탁해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내는 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