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서울 강남구 '성매매·대부업 전단지 배포' 15명 검거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작성 2017.06.22 08:30 수정 2017.06.22 09:24 조회 재생수83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 강남구는 올해 상반기 불법 성매매·대부업 전단지 배포자 15명을 검거하고, 불법 전단지에 적힌 휴대전화 번호 279개를 중지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대치동과 논현동, 역삼동 먹자골목 일대를 중심으로 유흥업소 광고 전단지가 급증하자 강남구 특별사법경찰은 유흥업소 감독 부서와 두 달 간 매주 합동 단속을 벌였습니다.

성매매 전단은 유흥업소와 모텔 밀집지역에, 대부업 전단은 상가나 빌라 밀집지역에 집중적으로 배포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단속 과정에서 불법 전단지 3만 3천817장을 압수하고, 전단지를 상습적으로 배포한 유흥업소 업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했습니다.

강남구는 수거한 전단지를 모아 데이터베이스를 만든 뒤 각 이동통신사에 전화번호 중지를 꾸준히 요청하고 있습니다.

강남구는 2012년 7월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불법·퇴폐행위 근절 특별전담 태스크포스팀을 만들어 단속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