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우리 아빠 살려내" '다섯식구 생명줄' 끊은 50대 현장검증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7.06.20 15:51 수정 2017.06.20 17:19 조회 재생수7,66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충북 충주의 한 원룸에서 인터넷이 느리다는 이유로 다섯 식구의 가장인 50대 인터넷 기사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피의자 A(55) 씨는 20일 실시된 현장 검증에서 담담하게 범행 당시 상황을 재연했습니다.

검은색 점퍼에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A 씨는 비공개로 자신의 원룸에서 이뤄진 현장 검증에서 당시 범행을 재연했습니다.

검증은 피해자인 B 씨가 고객의 집에 도착해 A 씨에게 전화 연락을 하는 순간부터 원룸에 올라갔다가 A 씨의 흉기에 처참하게 찔려 건물 밖으로 뛰쳐나오는 순간까지 이뤄졌습니다.

A 씨는 범행 과정을 태연하고 담담한 표정으로 직접 재연해 불과 10여분만에 검증을 끝냈지만, 실제 범행 시간은 이보다 짧은 3∼5분 정도였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현장 검증이 끝나고 경찰차에 오르는 유족들은 끓어오르는 분노를 참지 못한 채 눈물을 쏟아 내며 '당신이 사람이냐','어떻게 그런 짓을 할 수 있느냐','우리 아빠 살려내라'고 소리를 질렀습니다.

A 씨는 지난 16일 오전 11시 7분쯤 자신이 머물던 충주시의 한 원룸에서 인터넷 수리기사인 B(53) 씨에게 집 안에 있던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구속됐습니다.

홀로 지내면서 사이버 주식 거래를 하던 A 씨는 인터넷 속도가 느린 것에 불만을 품었다가 인터넷 수리를 요청, 집에 온 B 씨에게 태도가 맘에 안 든다며 집 안에 있던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