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日 외상, 강경화 장관과 신뢰구축 원하나 "위안부합의는 이행해야"

이대욱 기자 idwook@sbs.co.kr

작성 2017.06.20 15:41 조회 재생수41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강경화 외교장관과의 신뢰 관계 구축을 원하지만, 한국 정부가 위안부 합의를 준수해야 한다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기시다 외무상은 국무회의 후 취재진에 강경화 장관 취임에 대해 "의사소통을 도모해 신뢰관계를 구축해 가고 싶다. 우선 전화회담부터 시작하려고 추진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도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선 그동안 해온 주장을 반복했습니다.

그는 "한일합의는 양국 정부가 합의해 국제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확실히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앞으로 끈기있게 한국 신정권에 (이행을) 촉구해 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국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중요한 이웃 나라"라며 "한일관계의 안정은 국제사회,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도 영향을 미친다. 확실히 협력하지 않으면 안된다" 고 덧붙였습니다.

일본 정부는 강 장관이 여성 외교장관으로서 위안부 문제를 적극 제기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주시하고 있습니다.

강 장관은 내정 후 위안부 피해자들과 면담해 '진정성 있는 조치'를 약속했으며, 인사청문회에서는 한일합의에 대해 "일부 문구는 군사적 합의에나 나올 수 있는 이야기"라며 강도 높게 비판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