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국당, 문정인 사퇴 공세…"세금으로 미국가서 망동"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7.06.20 15:42 조회 재생수10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당, 문정인 사퇴 공세…"세금으로 미국가서 망동"
자유한국당은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특보 발언을 문제 삼으며 안보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한국당은 문 특보가 국민 세금으로 미국에 가서 한·미 동맹을 훼손하는 망동을 했다며 즉각적인 해촉을 요구했습니다.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오늘(20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특보의 발언에 대해 "이간질에 가까운 균열이자 자해행위를 하는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불안하고도 두려운 안보관이 현실화돼 북한 김정은의 웃음소리가 서울까지 들리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간사인 윤영석 의원도 문 특보가 국민 세금으로 미국에 가서 '망동'을 일삼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