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美 전략폭격기 B-1B 2대 또 한반도 출격…F-15K와 훈련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7.06.20 14:36 조회 재생수5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美 전략폭격기 B-1B 2대 또 한반도 출격…F-15K와 훈련
미국의 전략폭격기 B-1B 랜서 2대가 한반도에 출동해 우리 공군과 연합훈련을 실시했습니다.

군 관계자는 "B-1B 2대가 오늘(20일) 오전 한반도에 출격해 우리 공군의 F-15K 전투기와 연합훈련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발진한 B-1B 2대는 제주도 남방을 거쳐 동해로 비행하면서 공군 F-15K 2대와 연합훈련을 하고, 강원도 필승사격장에서 모의폭격 훈련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 관계자는 "B-1B 출격은 이달 초 마련된 한미간의 연합훈련 계획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오늘 B-1B의 한반도 전개는 문정인 특보가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와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발언한 이후에 이뤄진 것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미국이 '전략자산 축소' 발언 등에 구애받지 않고 앞으로도 전략무기를 계속 한반도에 투입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조치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습니다.

미군은 오늘 B-1B 편대의 훈련 장면을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개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