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이철우 의원 '대통령 탄핵' 암시 발언…"경각심 주는 차원"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7.06.20 14:13 수정 2017.06.20 15:36 조회 재생수31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철우 의원 대통령 탄핵 암시 발언…"경각심 주는 차원"
자유한국당 이철우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며 탄핵을 암시한 발언이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 "경각심을 주는 차원에서 한 이야기일 뿐 다른 깊은 뜻이 있었던 것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이 의원은 오늘(20일) 경북도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 경선 출마와 관련한 기자간담회에서 어제 발언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이 의원은 "현재 안보가 굉장히 위험한 상황"이라며 "외교, 인사를 너무 밀어붙이고 있고 탕평책도 보이지 않아 경각심을 주는 차원에서 한 이야기"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앞서 이 의원은 어제 제주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타운홀 미팅에서 "지금 문재인 정부가 하는 것을 보면 기가 막힌다"며 "대통령이 오래 못 갈 것 같다"고 말해 논란이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