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KBO리그 400만 관중 눈앞…2년 연속 800만 향해 '순항'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7.06.20 13:49 조회 재생수2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KBO리그 400만 관중 눈앞…2년 연속 800만 향해 순항
한국프로야구 KBO리그가 400만 관중 돌파를 눈앞에 뒀습니다.

지금 추세대로라면 2년 연속 800만 관중 돌파는 무난하지만, 지난해보다는 페이스가 다소 늦은 편입니다.

전체 일정의 46%를 소화한 KBO리그는 그제까지 332경기 누적 관중 395만 4천375명 (평균 1만 1천911명)을 기록해 400만 관중까지 4만 5천625명을 남겨뒀습니다.

오늘(20일) 넥센-한화(대전), 삼성-LG(잠실), 두산-KIA(광주), NC-SK(문학), 롯데-kt(수원)전에서 400만 관중을 돌파할 경우 337경기 만으로 역대 4번째 최소경기였던 2014년의 337경기와 타이가 됩니다.

지난해에는 334경기 만에 400만 관중을 넘겼고, 역대 1위는 2012년 255경기입니다.

현재 관중 수 1, 2위에 오른 구단은 잠실 라이벌 두산과 LG입니다.

아직 반환점을 돌지 않았지만 두산은 53만 3천223명, LG는 52만 1천812명으로 50만 관중을 넘겼습니다.

지금 추세대로라면 두산은 9년 연속, LG는 8년 연속 100만 관중을 달성할 수 있습니다.

올해 관중 증가율 1위는 4월 13일 이후 1위를 독주하는 KIA로 지난해 대비 35%가 증가했습니다.

벌써 8번의 매진으로 구단 신기록을 썼습니다.

34경기를 치른 가운데 50만 19명으로 창단 첫 100만 관중까지 넘보고 있습니다.

2012년 이후 5년 만에 100만 관중을 노리는 롯데는 47만 5천490명으로 6월 안에 50만 관중 달성이 기대됩니다.

팀 홈런 117개로 단독 선두를 질주하는 SK는 홈 관중 41만 1천637명으로 지난해보다 15%가 늘었습니다.

KBO리그 경기당 관중 수는 1만 1천911명으로 이 추세대로라면 이번 시즌 857만 명이 예상됩니다.

지난해 KBO리그는 833만 9천577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