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작년 미국 상대 서비스 적자 143억 달러…사상 최대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17.06.20 13:22 조회 재생수2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우리나라가 미국과 서비스에서 본 적자 규모가 사상 최대 수준으로 늘었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20일) 발표한 '2016년 중 지역별 국제수지'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가 서비스 수지에서 미국을 상대로 142억8천만 달러의 적자를 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한은이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98년 이후 최대 규모ㅂ니다.

지난해 평균 원/달러 환율 1,160.4원으로 환산하면 약 16조 5천700억원입니다.

미국에 대한 서비스 적자는 2013년 111억 달러에서 2014년 110억 달러로 줄었다가 2015년 140억9천만 달러로 늘어난 데 이어 2년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습니다.

지난해 대미 서비스 적자를 구체적으로 보면 여행수지가 57억 2천540만 달러로 가장 많았고, 지식재산권사용료는 45억 9천230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해외여행과 유학, 특허료 등으로 미국에 지급한 돈이 그만큼 많았던 것입니다.

운송수지 적자도 2015년 6억3천250만 달러에서 지난해 14억5천110만 달러로 뛰었습니다.

세계적인 운송 업황의 부진에다 한진해운 파산 사태의 영향을 받았습니다.

지난해 상품과 서비스를 포함한 대미 경상수지 흑자는 311억5천만 달러로 2015년보다 5.7% 줄었습니다.

2012년 190만4천만 달러 이후 4년 만에 최소 규모로 올해 대미 흑자는 더 줄어들 가능성이 높습니다.

트럼프 정부가 우리나라를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할 개연성에 대비해 정부가 흑자를 줄이겠다고 강조했기 때문입니다.

이미 정부는 셰일가스 등 미국산 원자재 수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지난해 중국을 상대로 한 경상수지 흑자도 크게 줄었습니다.

지난해 대(對)중국 경상수지 흑자는 407억2천만 달러로 2015년에 비해 12.9% 급감했습니다.

흑자액이 2011년 274억3천만 달러 이후 5년 만에 가장 적었습니다.

중국이 내수 중심의 경제성장 정책을 추진하면서 우리나라 수출이 회복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습니다.

일본과의 거래에서 경상수지 적자는 2015년 190억8천만 달러에서 지난해 204억8천만 달러로 확대됐습니다.

기계류나 정밀기기, 정보통신기기기 수입을 많이 늘렸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우리나라 금융계정에서 순자산은 927억 달러 늘었습니다.

미국과 거래에서 증가액이 2015년 175억1천만 달러에서 지난해 525억 달러로 3배 수준으로 불었습니다.

한은은 국내 보험사들이 2021년 도입될 새 회계기준에 맞춰 미국을 상대로 증권투자를 늘린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