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국내 최장 '인제터널' 화재·재난 대비 '이상 무'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17.06.20 13:10 조회 재생수5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토교통부는 이달 말 개통 예정인 국내 최장 도로터널 '백두대간 인제터널'에 화재 등에 대비한 첨단 방재 시스템을 완비했다고 오늘(20일) 밝혔습니다.

인제터널은 서울∼양양 고속도로 동홍천~양양 구간에 놓인 길이 11㎞ 터널로, 차량이 시속 100㎞로 달려도 통과하는 데 7분이 걸리는 긴 터널입니다.

국토부에 따르면 인제터널은 화재나 위험물 유출 등 만일의 사태에 대응할 수 있도록 설계 단계부터 안전시설 설치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였습니다.

차량과열 알림 시스템을 설치해 엔진과열 등으로 뜨거워진 차량이 터널에 진입하면 직전에 이를 감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습니다.

터널 내부에는 레일을 설치해 화재 등 상황에서 비상차량이 터널로 신속하게 진입할 수 있게 했고, 대형차량이 반대방향 터널로 회차할 수 있도록 '대형차량 피난대피로'를 만들었습니다.

또 터널 중간에 외부도로와 연결되는 대피통로를 마련하고, 터널 내 비상안전구역을 둬 비상상황에 대비할 수 있게 했습니다.

유류화재에 대비한 소화설비와 유독가스 유출에 대비한 독성가스 감지설비도 갖췄으며 터널 전 구간에 스프링클러 역할을 하는 물 분무 소화설비를 설치해 대형 화재가 발생해도 초기에 진화할 수 있도록 대비했습니다.

인제터널 관리사무소에는 국내 터널 최초로 전용소방대를 상시 배치해 소방차 1대와 구급차 1대가 대기합니다.

국토부는 내일 오후 2시 국민안전처와 한국도로공사, 소방, 경찰 등 유관기관과 함께 인제터널에서 대형 재난 상황을 가정한 대응훈련을 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