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어린이집서 놀던 두 살배기…장난감 삼켜 중태

김관진 기자 spirit@sbs.co.kr

작성 2017.06.20 12:53 조회 재생수20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어린이집에서 놀던 두 살배기 여자아이가 플라스틱 소재의 장난감을 삼켜 중태에 빠졌습니다.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어제(19일) 오전 10시 30분쯤 인천시 서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2살 A 양의 기도에 장난감이 걸린 것을 어린이집 원장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습니다.

당시 이 어린이집 측은 119 구급대가 도착하기 전 A양을 인근 내과 병원으로 옮겨 치료했으나 제대로 된 조치를 받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양은 해당 내과로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남동구에 있는 대학 병원으로 옮겨져 기도에 걸린 장난감을 제거했으나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입니다.

A양은 사고 당일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포도 모양의 장난감을 가지고 놀다가 삼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어린이집 관계자들을 상대로 원생을 소홀하게 관리했는지를 수사해 혐의가 확인되면 입건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