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野 "민정수석 출석 왜 막나"…與 "운영위 일방개최 안 돼"

SBS뉴스

작성 2017.06.20 11:09 조회 재생수9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야3당이 20일 청와대의 인사검증 문제를 추궁하기 위해 국회 운영위원회를 열기로 했지만, 여당은 운영위에 참석할 수 없다는 입장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특히 청와대는 여야 합의가 우선이라면서 조국 민정수석 등 청와대 참모진을 출석시킬 수 없다고 밝혔다.

야3당은 이날 오후 2시에 열리는 운영위를 앞두고 청와대 참모진을 출석시켜야 한다고 청와대를 강하게 압박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의 부실검증을 따지기 위해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의 출석을 의결하겠다"며 "최근 벌어지고 있는 한·미 동맹의 균열상을 다루기 위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에 대해서도 출석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이어 "문 대통령이 인사 난맥상과 한·미 동맹 파열 등 국민적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이들의 출석을 승인하실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역시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의 운영위 소집 요구에 뜻을 같이하고 응할 생각"이라며 "조 민정수석이 운영위에 출석해 인사 참사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당이 관례에 맞지 않는다며 조 수석 출석을 반대하는 것은 터무니없다"며 "야당 시절 민정수석 출석을 줄기차게 요구한 민주당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과 똑같은 태도로 반대하는 것은 자가당착"이라고 지적했다.

바른정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여당은) 무엇이 두려워 조 수석의 출석을 막는가"라며 "나머지 일정은 오늘 운영위와도 연계돼 있다. 여당이 청와대 참모진 출석을 반대하면서 나머지를 협조해달라는 것은 무리"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여당은 일방적인 운영위 개최에 협조할 수 없다고 맞섰다.

여당은 오히려 한국당 정 권한대행이 맡은 운영위원장을 여당에 넘겨야 한다고 역공을 가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은 모든 상임위가 중단된 상태에서 운영위만 열겠다고 한다"며 "제1야당이 민생론에 관심 없고 발목잡기에 몰두하니 안타깝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운영위만 열어 민정수석을 출석시키고 취임 한 달 만에 업무보고를 받겠다는데 과거 사례에 비춰 상식적이지 않다"며 "(한국당이) 여당 몫인 위원장을 안 내놓고 몽니를 부린다"고 목소리를 비판했다.

여야가 운영위 개최를 놓고 팽팽하게 대립하자 청와대는 의사일정이 합의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청와대 참모진을 출석시킬 수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운영위 개최에 있어서) 전통적으로 여야 합의가 최우선"이라며 "조 수석 등이 국회에 출석할 단계는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사 검증 부실 의혹으로 민정수석이 국회에 참여한 적이 거의 없었던 전례나 인사라는 영역의 특수성을 고려하면 조 수석의 출석이 적절한가는 살펴봐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결국 이날 여당과 청와대가 불참 의사를 밝히면서 운영위는 야3당만 참석한 가운데 '반쪽 회의'로 열릴 가능성이 커졌다.

야당 의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여당과 청와대를 성토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