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학용 "송영무 위장 전입 1건 아니라 모두 4건…지명 철회돼야"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7.06.20 10:48 조회 재생수3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방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의 위장전입이 당초 청와대가 밝힌 1건이 아닌 모두 4건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송 후보자의 인사청문 요청서를 분석한 결과 위장전입에 따른 주민등록법 위반은 총 4차례라고 밝혔습니다.

송 후보자는 해군 제5전단 작전참모로 재직하던 1989년 3월 경남 진해시 도만동 소재 군인관사에 살면서 주민등록은 대전시 동구 용운동에 있는 부친의 집으로 이전했다고 김 의원은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또 송 후보자가 1991년 11월 당시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충무아파트에 거주하다가 신규 분양받은 대전 한신아파트의 담보대출 조건을 충족하기 위해 본인의 주민등록을 옮겼다고 밝혔습니다.

송 후보자는 1994년 10월과 1997년 8월에도 서울 충무아파트에 실제 거주하면서 주민등록은 각각 형 자택과 고조부 기념사당으로 주소를 옮겨 놓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대해 송 후보자는 "당시 신규 세입자와 집안의 요청이 있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의원은 "상습적 위법행위로 인해 송 후보자의 준법성과 도덕성에 중대한 흠결이 발견된 이상 송 후보자에 대한 지명은 철회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