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가스통 싣고 경찰차로 돌진…파리 번화가서 또 테러 시도

배재학 기자 jhbae@sbs.co.kr

작성 2017.06.20 06:22 수정 2017.06.20 06:27 조회 재생수55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나라 밖에서도 간밤에 일이 많습니다. 파리 최대 번화가인 샹젤리제 거리에서 가스통을 실은 차가 경찰차로 돌진했습니다. 또 테러일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파리 배재학 특파원입니다.

<기자>

대로변에 승용차 한 대가 화염에 휩쌓였습니다.

경찰이 차에 탄 용의자를 끌어 내기 위해 안간힘을 씁니다.

현지시간 어제(19일) 오후 4시쯤 파리 최대 번화가인 샹젤리제 거리에 승용차 한 대가 경찰차로 돌진했습니다.

용의자가 탄 차량은 폭발했고, 용의자는 병원으로 옮겨 졌으나 숨졌습니다.

다른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불 탄 차량 안에서는 소형 가스통과 소총, 권총 등이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사건 직후 샹제리제 대로와 대통령 관저인 엘리제궁 주변을 완전히 통제하고 현장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용의자는 31살의 남성으로, 프랑스 수사당국의 테러 위험인물로 분류돼 감시를 받아 왔습니다.

[제라르 콜롱/내무 장관 : 파리 검찰청의 반 테러리스트 부서가 수사를 담당합니다. 프랑스의 위협 수준이 매우 높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보여 줬습니다.]

지난 4월 샹제리제 거리에서 괴한이 쏜 총에 경찰관이 숨진 데 이어 또 다시 테러 의심 사건이 발생하자, 프랑스 정부는 다음 달 15일로 끝나는 국가 비상사태를 오는 연말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