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백악관 공보팀 개편 추진…스파이서 대변인 곧 그만둔다

SBS뉴스

작성 2017.06.20 06:10 조회 재생수5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트럼프의 입'으로 불리는 숀 스파이서 미국 백악관 대변인인 곧 그만둘 것으로 알려졌다.

미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19일(현지시간) 2명의 정권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백악관이 공보팀 개편을 추진하고 있으며, 스파이서 대변인도 교체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자신의 후임자를 본인이 직접 물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이미 지난주 라인스 프리버스 비서실장과 함께 유명 여성 보수 논객이자 라디오 진행자인 로라 잉그레이엄에게 새 대변인 의사 수락 여부를 타진했다.

애초 초대 백악관 대변인 유력 후보에 거론됐던 폭스뉴스 진행자 킴벌리 길포일은 접촉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전해졌다.

새 대변인이 확정될 경우 스파이서 대변인은 백악관 내 다른 자리, 대변인보다 한 단계 더 높은 자리로 이동할 가능성이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전했다.

익명의 한 백악관 관리는 "스파이서 대변인은 승진할 것이다. 승진하지 못한다면 그가 백악관을 떠나더라도 그를 비난할 수는 없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그에게 많은 빚을 졌고, 그런 사실을 트럼프 대통령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의 각종 논란성 정책과 발언을 방어하느냐 큰 곤욕을 치러왔다.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는 '제대로 방어하지 못한다'는 질책을, 주류 언론으로부터는 '브리핑을 제대로 하지 않는다'는 비판을 각각 받아왔다.

한편, 백악관의 새 공보국장에는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의 미국 주재 편집장인 데이비드 마토스코가 거론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