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北, 장애인 복지 강화·사회적 관심 촉구 '눈길'

SBS뉴스

작성 2017.06.20 06:03 조회 재생수3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이 장애인들에 대해 최근 복지를 강화하고 사회적 관심을 촉구하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장애인의 날'인 지난 18일 평양 청년중앙회관에서 장애인보호연맹 관계자와 장애인들, 북한 주재 외교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 모임이 열렸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장애자(장애인) 보호법'이 제정(2003년)된 6월 18일을 장애인의 날로 지정하고 매년 기념행사를 개최해 오고 있다.

특히 북한의 대외선전용 매체인 '조선의 오늘'은 지난 17일 "장애자 예술소조 공연 '아버지라 부릅니다'가 6월 19일부터 21일까지 청년중앙회관에서 진행된다"고 밝혔다.

그동안 장애인 관련 기념행사에서 장애인 예술인들의 공연을 선보인 적은 있지만, 이처럼 일반 주민을 대상으로 며칠 동안 장애인 공연을 펼치는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북한은 김정은 체제 들어 평양과 지방에 장애인 복지시설을 세우고, 장애인들을 국제경기와 외국 순회공연에 내보내는 등 장애인에게 각별한 관심을 쏟고 있다.

북한 장애인보호연맹 관계자는 최근 대외선전용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나라에서 장애자들은 모든 조건이 훌륭히 갖추어진 농아학교, 맹학교, 장애자직업기능공학교를 비롯한 전문 교육기관들에서 취미와 희망에 따라 여러 가지 교육을 충분히 받으며 재능 있는 예술인으로, 유능한 체육선수들로 자라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 장애인들이 전역에 세워진 요양소에서 무상으로 기능 회복 치료를 받고 있다며 2013년 평양에 장애인 종합복지시설인 문수기능회복원이 새로 세워진 사실을 강조했다.

장애인 복지 정책에 대한 이 같은 자신감을 바탕으로 북한은 지난달 초에는 카타리나 데반다스 아길라 유엔 장애인 인권 특별보고관을 처음으로 평양에 초청하기도 했다.

또 지난 13∼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본부에서 열린 국제 장애인권리협약(CRPD) 당사국회의에 리흥식 외무성 인권담당 대사를 파견해 CRPD 당사국으로서의 본분을 다하겠다고 다짐하며 장애인 복지 정책을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북한은 2013년 7월 유엔 장애인권리협약에 서명했고, 지난해 11월 최고인민회의에서 공식 비준했다.

장철운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김정은 정권이 고아와 무의탁 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적극적으로 챙기는 것은 주민의 지지를 끌어내고 내부결속을 다지기 위한 의도"라며 "대외적으로는 국제사회의 인권문제 비판에 대응하려는 목적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