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탈원전 시대' 관건은 전력수급·전기요금…대책은?

정연 기자 cykite@sbs.co.kr

작성 2017.06.20 01:04 조회 재생수23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원자력발전은 현재로선 가장 값싸고, 안정적인 에너지원입니다. 탈원전을 공식화하면 전력생산 비용이 높아져서 장기적으로 전기료 인상이 불가피하다는게 일반적인 전망이고 가장 우려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산업부는 탈원전 시대에 맞는 에너지 수급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나섰는데 얼마나 현실적인 대책이 준비될 수 있을지가 관건입니다.

이어서 정연 기자입니다.

<기자>

원자력 에너지의 킬로와트시 당 발전 단가는 68원으로 석탄화력, 천연가스, 신재생 에너지보다 낮습니다.

정부의 계획대로 원전과 석탄화력의 비중을 줄이면 그만큼 전력 생산 원가는 높아집니다.

[박주헌/에너지경제연구원장 : 천연가스 가격은 매우 변동성이 심합니다. 신재생에너지 수급 안정성 문제도 함께 살펴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어쩔 수 없이 전력 가격 인상이 예상됩니다.]

가정의 전기요금도 장기적으로 인상될 가능성이 높지만 정부는 전기 소비를 줄이는 정책을 통해 인상폭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입니다.

[김용래/산업부 에너지산업정책관 : '전기요금이 얼마만큼 변할 수 있느냐' 하는 문제는 전기를 얼마나 사용하느냐, 사용하는 전기를 어떤 발전소로 공급하느냐에 따라서 달라집니다.]

다만 정부가 산업용 전기 요금 인상을 언급하면서 산업계 부담은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산업용 전기요금을 재편해 산업부분에서의 전력 과소비를 방지하겠습니다.]

세계 2위 원자력 발전 강국인 프랑스가 원전 비중을 50%로 줄이고, 독일도 태양광 비중을 최대 50% 늘리는 등 탈 원전은 전 세계적인 흐름입니다.

전문가들은 친환경 에너지 정책 전환은 환영하면서도, 에너지 수급의 안전성을 담보할 정책마련이 선행돼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