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원전 더 이상 짓지 않겠다"…文 대통령 '탈핵 시대' 선언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7.06.19 20:10 수정 2017.06.19 21:52 조회 재생수2,91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내 첫 원자력발전소인 고리원전 1호기가 가동 40년 만에 완전히 멈춰 선 오늘(19일) 문재인 대통령이 더 이상 새로운 원자력 발전소를 짓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기존 원전의 설계 수명을 연장하지 않고, 현재 건설 중인 곳은 계획을 재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탈원전, 탈핵 시대로의 출발을 선언한 겁니다.

오늘 첫 소식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고리원전 1호기 영구정지를 탈핵 국가로 가는 출발점으로 규정했습니다.

에너지 정책의 목표는 가격이나 효율성이 아니라 국민 안전과 생명 보호라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새 정부는 원전 안전성 확보를 나라의 존망이 걸린 국가 안보 문제로 인식하고 대처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수명을 연장해 가동 중인 월성 1호기는, 선령이 지난 세월호에 빗대며 가급적 빨리 폐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나아가 신규 원전 건설계획을 백지화하고, 건설 중인 신고리 5, 6호기도 중단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건설 중인) 신고리 5, 6호기는 안전성과 함께 공정률과 투입 비용, 보상 비용, 전력 설비 예비율 등을 종합 고려하여 빠른시일 내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겠습니다.]

원전과 함께 석탄 화력 발전소도 새로 짓지 않기로 했습니다.

대신 신재생 에너지와 LNG 발전, 태양광과 해상풍력 같은 청정에너지 산업을 키워 신성장동력으로 삼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탈원전을 놓고 전력수급 차질과 전기료 인상, 막대한 폐쇄 비용에 대한 우려가 있긴 하지만, 후손들을 위해 지금 시작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문왕곤·박영일, 영상편집 : 신호식)   

▶ 전력 생산 30%가 원자력…에너지 정책 어떻게 달라질까
▶ '탈원전'에 전기료 인상 불가피?…대책 마련 나선 산업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