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상조, 4대 그룹 만남 추진…"재벌 스스로 변화해주길"

최우철 기자 justrue1@sbs.co.kr

작성 2017.06.19 17:31 조회 재생수26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이번 주 4대 그룹 최고위급과 만나기로 했습니다. 재벌 스스로 상생 모델을 제시해달라며 고삐를 죄었습니다.

박민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오늘(19일) 오전 세종정부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주중에 가능하면 4대 그룹과의 만남을 우선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대통령 승인과 총리, 부총리 협의를 거쳤다며 4대 그룹에선 재벌 총수와도 직접 면담을 추진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미국 순방을 앞두고 자신이 먼저 재계와 만나 새 정부의 공약 사항을 설명하고 협조를 구하겠다는 뜻을 밝힌 겁니다.

김 위원장은 기업 측에서도 스스로 사회와 시장의 기대에 맞게 변화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주길 희망한다면서 긍정적인 사례는 정부가 높게 평가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일방적 규제를 통한 재벌개혁보다는 자발적인 자구 노력을 강조한 겁니다.

김 위원장은 또, 지난 3월 45개 대기업 집단 내부거래 실태 점검을 통해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 중이라며, "법 위반 혐의가 발견되는 기업은 기업집단 규모와 무관하게 직권조사를 통해 철저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기업집단국 신설 등 재벌 개혁과 관련한 공정위 조직 개편 방안은 관계 부처 협의를 통해 다음 달 말쯤 내놓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와 함께 을의 지위에 있는 하도급·가맹대리점과도 소통 노력을 할 것이라며 현재 면담 일정을 잡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강윤구·김민철, 영상편집 : 이승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