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윤손하, 아들 학교폭력에 사과…등 돌린 대중 움직일까?

SBS뉴스

작성 2017.06.19 09:29 수정 2017.06.19 10:44 조회 재생수73,62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손하, 아들 학교폭력에 사과…등 돌린 대중 움직일까?
배우 윤손하가 아들의 학교 폭력 사건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했다.

폭행 사건 보도 이후 윤손하가 한 해명에 대해서도 “변명으로 일관해 죄송하다.”는 뜻을 밝혔다.

지난 18일 윤손하는 소속사를 통해 “저희 아이 학교 수련회에서 발생한 일에 대해 다친 아이와 그 가족 그리고 학교와 여러분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면서 “일을 처리함에 있어서 우리 가족의 억울함을 먼저 생각했던 부분에 대해서도 사죄를 드린다. 초기대처에 있어 변명으로 일관되어버린 제 모습에 대해서도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손하의 이 같은 사과가 나온 건 지난 16일 SBS ‘8시뉴스’ 보도 이후 이틀 만이다.

‘8시뉴스’는 “서울의 모 사립초교 3학년생들 사이에서 벌어진 집단폭행이 석연찮은 이유로 학교 측 조사에서 유야무야 됐다.”면서 “가해자 중 한 명은 대기업 손자, 한 명은 배우 아들이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서 윤손하는 “보도로 알려진 초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한 아이를 이불 속에 가둬놓고 무차별적인 집단 폭력을 벌였다는 사실은 상당 부분 다름이 있었다. 악의적으로 편집되어 방송으로 나갔다는 점은 참으로 유감스럽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많은 이들은 “피해자가 신체적, 정신적 피해를 입었는데 가해자의 변명으로 일관한다.”며 비판했다.

이 사건은 사회적 이슈로 떠올랐으며 여론은 악화됐다.

급기야 시청자들은 현재 윤손하가 출연 중인 KBS 2TV 드라마 ‘최고의 한방’ 하차 요구를 했으며, 일각에서는 윤손하의 연예계 퇴출에 관한 목소리도 나왔다.

그러자 윤손하는 다시 한번 사과의 뜻을 밝힌 것.

그는 “저의 미흡한 대처로 인해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며 진행되고 있는 이번 사안에 대해서도 진심을 다해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며 "다시 한번 저희 가족의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공개사과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과 산하 중부지원교육청은 해당 학교를 대상으로 19일 조사에 들어갔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