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단독] 공무원 개인 전화비까지 지급…펑펑 새는 세금

SBS뉴스

작성 2017.06.18 15:44 조회 재생수37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서울 강남구청이 직원들의 개인 휴대전화 요금을 지원해 오다가 서울시의 중단 지시를 받았습니다. 언제 어디서나 민원인을 응대하기 위해서였다는데, 실제는 어땠을까요?

원종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강남구청의 휴대폰 통화요금 지원 내역입니다.

5급 이상 공무원에겐 5만 원, 6급 이하엔 2만 원의 통화요금을 4년 넘게 지원해왔습니다.

이렇게 1년에 3억, 모두 합쳐 10억 넘는 세금이 구청 공무원 1천2백여 명의 개인 휴대폰 요금으로 나갔습니다.

강남구청 측은 안전, 청소, 교통 민원 등을 언제 어디서나 처리하고 있어 개인 핸드폰 요금을 지원했다고 설명합니다.

하지만 현실은 다릅니다.

[((주차 단속 공무원) 몇 분이라도 개인 전화번호를 알 수 없나요? 바로 신고를 할 수 없어요?) 네 없어요. 개인 휴대폰 전화번호는 알려줄 수 없어요.]

홈페이지 등 어디에도 소속 공무원들의 개인 전화번호를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심우기/위례시민연대 이사 : 일반 기업도 통신비가 지급돼야 하는 관련 업무에만 (통신비를) 지급하는데, 강남구청은 업무와 상관없이 무차별적으로 지급했다는 것이 심각한 문제입니다.]

서울시는 최근 강남구청에 지원금 지급을 중단하라며 '주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강남구청 관계자 : 일단 (휴대폰 요금 지원) 중지 통보를 보냈고, 환수 여부에 대해서는 세부 방침을 정해야 합니다.]

서울시내 다른 구청들은 꼭 필요한 일부 외근 직원들에게만 공용 휴대폰 요금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시민단체는 강남구청을 횡령과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계획입니다.

(영상편집 : 이재성, VJ : 이준영)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