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엽기적인 그녀' 주원-오연서, 인연은 계속될 수 있을까? 극적 긴장감 조성되며 궁금증 UP

SBS뉴스

작성 2017.06.18 11:50 조회 재생수30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엽기적인 그녀 주원-오연서, 인연은 계속될 수 있을까? 극적 긴장감 조성되며 궁금증 UP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에서 대제학의 아들인 견우와 공주인 혜명의 사이를 이어준 매개는 과연 무엇일까?    

견우(주원 분)는 3년간의 청나라 유학에서 돌아온 당일 우연히 혜명공주(오연서 분)를 만났다. 서로를 '변태 색정광', '꽃뱀'으로 오해했던 두 사람을 다시 만나게 해준 것은 다름 아닌 그녀의 옥지환. 혜명에게 가장 소중한 물건을 견우가 줍게 되면서 얽히고설킨 이들의 역사가 시작됐다.

견우가 훔쳐갔을 것이라 오해한 그녀는 그와 함께 조선 바닥을 뒤지며 옥지환 찾기에 열을 올렸고 이 과정에서 특히 두 사람의 티격태격 로맨스가 빛발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렇듯 다리위의 운명 같은 만남 이후 모든 인연의 처음은 옥지환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 상황.

베일에 쌓여 있던 옥지환의 정체는 한량 춘풍(심형탁 분)을 통해 밝혀지는 듯 했다. 과거 옥지환을 건넨 남자의 존재와 혜명에게 정인이 있었다는 풍문이 맞물리며 정인의 징표로 분위기가 조성됐던 터. 하지만 지난 방송에서 드디어 옥지환에 얽힌 진짜 사연이 밝혀져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해소시켰다.

의문의 남자 민유환(오희중 분)에게 건네받은 옥지환은 사실 혜명의 생모 한 씨(이경화 분)의 물건이었던 것. 어머니가 살아있다는 소식을 들은 그녀가 월담을 한 사연, 잃어버린 옥지환을 찾기 위해 그토록 애썼던 이유가 드러나는 대목이었다. 

앞으로도 두 사람의 인연은 계속해서 이어질 수 있을지, 이들에게 닥쳐올 사건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지난 방송 말미 자취를 감췄던 민유환이 3년 만에 그녀 앞에 모습을 드러낸 가운데 그를 향해 가는 혜명공주를 견우가 붙잡아 극도의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과연 민유환의 등장이 견우와 그녀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오는 19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엽기적인 그녀’ 13, 14회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한편, 명석한 두뇌와 따뜻함을 가진 조선 최고의 매력남 '견우'와 엽기적이면서 발랄한 '그녀' 혜명공주의 알콩달콩 사랑을 다룬 로맨스 사극인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는 묵직한 궁중의 암투를 배경으로 조선시대 두 청춘남녀의 매력적인 연애 스토리가 유쾌하면서도 현실감 있게 전개된다.

지난 13일, 12회 방송에서 첫 두 자리 수에 진입, 자체최고시청률을 기록하며 월화드라마 1위에 올라 내일 방송을 향한 기대감이 더욱 상승하고 있다. 100% 사전제작으로 SBS UHD채널에서는 UHD화질로 본방송 된다.  
 

(SBS funE 김재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