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친언니 장례 치르고 올라오다 참변…음주 차량에 9명 사상

SBS뉴스

작성 2017.06.17 14:47 조회 재생수2,75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어제(16일) 새벽 경기도 성남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20대 남성이 6중 추돌사고를 냈습니다. 이 사고로 두 명이 숨지고 일곱 명이 다쳤는데 친언니의 장례를 치르고 오던 70대 할머니가 숨졌습니다.

안상우 기자입니다.

<기사 내용>

차들이 순서대로 정지신호에 멈춰 섭니다. 그때 갑자기 나타난 흰색 차량이 앞선 차들을 들이받습니다. 도로는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29살 장 모 씨가 사고를 낸 건 어제 새벽 0시 20분쯤. 가해 차량은 내리막길을 지나면서도 속도를 줄이지 않고 추돌사고를 냈습니다.

가해 차량이 가장 먼저 추돌한 택시입니다. 사고의 충격으로 차량 뒷바퀴는 운전석까지 밀려 들어왔는데요, 소방대원들은 운전자를 구조하기 위해 차량 일부를 절단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가해 차량에 받힌 택시는 다시 경차를 들이받으며 6중 추돌사고로 이어졌습니다.

이 사고로 택시 운전자 60살 김 모 씨와 경차의 뒷좌석에 타고 있던 71살 박 모 씨가 숨졌고, 7명이 중경상을 입었습니다.

특히 박 씨는 두 딸, 사위와 함께 친언니의 빈소에 조문을 다녀오는 길이었습니다.

[주형복/경기 성남수정서 교통조사팀장 : 큰딸하고 엄마는 뒷자리에 앉았는데 친정어머니(박 씨)는 돌아가시고 큰딸도 많이 다쳤어요… 돌아가신 할머니의 언니가 사망해서 문상갔다가 남양주에 있는 집 가는 길이었어요.]

경찰은 장 씨로부터 술을 마셨다는 자백을 받아내고, 음주운전 혐의를 확인하기 위해 채혈 감정을 국과수에 의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