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라이프] "이번에 꼭 데뷔하자"…'아이돌 응원 광고' 지하철 가득 채운 이유는?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7.06.17 17:08 수정 2017.06.17 17:42 조회 재생수1,34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라이프] "이번에 꼭 데뷔하자"…아이돌 응원 광고 지하철 가득 채운 이유는?
○월 ○일 우리 △△△ 생일 축하해
□□ 데뷔 3주년 축하해 영원하자
○○○ 이번에 꼭 데뷔하자 응원할게지하철역을 오가는 길에 한 번쯤은 마주쳤을 지하철 역사 내 광고물을 기억하십니까?

활동 중인 아이돌의 '생일축하' 메시지를 담은 광고물부터 데뷔 이전인 연습생을 응원하는 '데뷔기원' 광고물까지. 플래카드나 풍선으로 좋아하는 가수나 연예인을 응원했던 과거와 달리, 최근 아이돌 팬덤의 응원 매체는 지하철역 대형 광고물로 변모하고 있습니다.

■ 지하철역 벽면 수놓은 아이돌 응원 광고물

서울교통공사의 '1~8호선 역사 내 팬클럽 광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5월 31일 기준으로 1~4호선 23개 역사 내에 총 87개의 아이돌 응원 광고물이 설치됐습니다. 5~8호선 15개 역에는 23개의 광고물이 있었습니다.
팬클럽 광고 현황광고물이 가장 많은 곳은 삼성역으로 15개의 아이돌 응원 광고가 있었습니다. 1~4호선은 홍대입구역 12개, 건대입구 9개, 신촌역 6개 등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5~8호선의 경우, 청담역과 합정역에 각각 4개 학동역과 망원역에 각각 2개씩 설치됐습니다.

1~4호선 광고 대행사는 영업정보라는 이유로 광고료를 공개하지 않았으나, 5~8호선의 광고료는 총 3,120만 원으로 파악됐습니다. 광고물 1개당 90만 원에서 160만 원 사이로 광고료가 책정됐습니다.

■ 고향 시내버스부터 카페 진동벨까지

아이돌 응원 광고는 삼성역·홍대입구역·신촌역 등 젊은 층 유동인구가 많은 역사에 집중돼 있습니다. 특히 홍대입구역은 다른 역보다 광고비가 비싼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청담역·압구정역·합정역 등도 아이돌 팬클럽이 선호하는 장소입니다. 해당 역 주변에는 대형 기획사가 포진해 연예인들이 광고를 발견할 확률이 높고 광고물 앞에서 인증샷을 남기는 팬서비스로 돌아올 수 있기 때문입니다.

서울지하철 역사뿐만 아니라 아이돌이 태어난 출신지에 광고를 내는 경우도 있습니다. 전주 출신인 한 가수의 팬클럽은 전주 시내버스에 생일 축하 광고를 냈습니다. 부산에서 태어난 한 아이돌의 경우, 팬클럽이 부산 지하철 수양역 전광판을 활용했습니다.
다양한 방식의 광고물지하철 역사 내 광고물로 생일이나 데뷔 기념일을 축하했다면, 아이돌이 출연하는 드라마나 영화 홍보를 위해 카페와 마트에 광고를 내는 팬도 있습니다. 카페의 진동벨이나 테이크아웃 컵 홀더, 대형마트 카트에서도 아이돌 응원 광고를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 아이돌을 위한 각종 광고물, 왜 유행할까?

플래카드와 풍선, 우비로 표현됐던 과거의 팬심(Fan+心)이 지하철역 광고물이나 카페 진동벨 등으로 바뀌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우선 한류(韓流) 열풍의 영향이 크다고 볼 수 있습니다. 중국이나 동남아 등지의 팬들이 타지에서 아이돌을 응원할 수단으로 다양한 광고물을 활용하기 시작한 겁니다. 실제로 버스 외부광고나 지하철 역사 내 광고물 중에는 중국어로만 쓰여 제작된 경우도 많습니다.

SNS 사용자가 급증하면서, 자신이 응원하는 아이돌의 2차 홍보의 효과가 가능하다는 점도 다양한 광고물이 급증한 이유입니다. SNS에 #(해시태그)지하철광고를 검색하면, 2600여 개의 게시물이 등장합니다.
기존광고 촬영하는 시민들모두 기존 광고를 다시 촬영해 올린 게시물들 입니다. 지하철역이나 대형마트 등의 공공장소에 아이돌 응원 광고를 개재할 경우, 해당 광고를 다시 촬영해 SNS 올리는 사람이 생기면서 홍보 효과가 배가 되는 겁니다.

■ 내가 뽑은 아이돌, 데뷔도 성장도 내가 시킨다

지하철 역사 내 광고물의 경우, 어제(16일) 종영한 케이블채널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의 팬클럽이 설치한 광고의 비중이 높게 나타나 눈길을 끌었습니다. 1~4호선 광고물 중 가장 비중이 높았습니다. 총 27개 광고가 역 구내 조명과 포스터 등의 형태로 설치는데 이는 전체의 약 25%에 달하는 수치입니다.
광고물 문화 바꾼 프로듀스 101연습생에게 직접 투표해 데뷔를 가능하게 하는 이 프로그램은 지하철역 광고물에도 변화를 가져왔습니다. 생일 축하뿐만 아니라 자신이 응원하는 연습생에게 메시지를 전하거나 투표를 독려하는 광고도 크게 늘어났습니다. 상품, 서비스 홍보라는 기본적인 기능에서 벗어나 광고물이 팬클럽의 메신저 역할까지 하는 셈입니다.

전문가들은 이런 현상에 대해 과거 아이돌 팬덤이 스타가 일방적으로 제공하는 것만 소비했다면, 최근에는 '내가 직접 키워야 한다'라는 의식이 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아이돌과 소통하고 필요한 경우 직접 광고까지 하는 등 팬이 '스타'를 만들어가는 시대가 열리고 있는 겁니다.

(기획·구성: 홍지영, 장아람 / 디자인: 임수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