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뉴스pick] 세계 최초로 발견된 '샴쌍둥이 돌고래'…겁난 어부의 안타까운 실수

유지원 웹PD,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06.16 13:33 조회 재생수61,01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세계 최초로 발견된 샴쌍둥이 돌고래…겁난 어부의 안타까운 실수
머리가 2개 달린 '샴쌍둥이' 돌고래가 네덜란드에서 발견돼 학계가 주목하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4일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네덜란드 후크반홀란드 항구 연안에서 머리가 2개인 돌고래가 세계 최초로 발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돌고래는 지난달 말 조업 중이던 한 어부의 그물에 이미 죽은 상태로 딸려 올라왔습니다.

로테르담 자연사박물관의 고래연구학자 어윈 콤판지 씨는 "샴쌍둥이는 인간에게도 드물지만 고래와 돌고래류에는 더욱 보기 힘든 현상"이라며 "돌고래로서는 사상 처음으로 학계에 보고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네덜란드서 발견된 '샴쌍둥이 돌고래'…세계 최초!그런데 훌륭한 연구 자료가 될 수도 있었던 이 돌고래의 사체는 사진으로만 남게 됐습니다.

안타깝게도 죽은 돌고래를 배에 두는 것을 불법이라 생각한 어부가 사진을 찍은 뒤 바다로 내다버려 사체가 확보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콤판지 씨는 "샴쌍둥이 돌고래의 특징과 해부학적 구조를 연구할 값진 기회를 잃어버린 것"이라며 "고래 연구자로서 다시는 이런 개체를 보지 못하게 될까 두렵다"고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 출처= Natural History Museum in Rotterdam, Erwin Kompanj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