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낡은 가방'에 터지는 플래시…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임명

엄민재 기자 happymj@sbs.co.kr

작성 2017.06.14 19:44 조회 재생수19,44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문재인 대통령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의 임명을 강행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상조 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국회에서 청문회 잘 통과되고 축복하는 가운데, 임명될 수 있었으면 더 좋았을텐데 그렇게 되지 않아 아쉽다”며 “최선의 노력을 다해서 실적으로 평가받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김 위원장 임명 강행에 대해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은 채 보류했던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 3당은 “협치 포기”라며 반발했습니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앞으로 국회 일정과 관련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투쟁해나갈 것”이라고 말해 당장 이어질 인사청문회부터 순탄치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