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뉴스pick] 노회찬 "문 대통령 마주친 자유한국당, 살충제 발견한 모기 같아"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06.13 16:37 수정 2017.06.13 16:47 조회 재생수7,37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노회찬 "문 대통령 마주친 자유한국당, 살충제 발견한 모기 같아"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어제(12일) 국회 시정연설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과 마주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모기' 같았다고 표현했습니다.

노 원내대표는 오늘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가진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마친 뒤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악수를 건넨 모습에 대해 "거의 뭐 에프킬라를 발견한 모기들 같은 상황이다"이라고 말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우며 손 팻말까지 준비한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자리 한 가운데로 들어가 악수를 건넨 것이 특수한 상황이라며 이렇게 표현한 겁니다.
문 대통령이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게 악수를 청한 풍경을 두고 노회찬 의원은 '공세적 스킨십'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당일 있었던 문 대통령과 환담회에 불참하며 내각 인사안 등에 대해 반대의 뜻을 강하게 피력하고 있는 상태였지만 문 대통령의 악수 제의만큼은 거절하지 못했습니다.문재인 자유한국당 공세적 악수노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행보에) 과거의 권위를 앞세운 관례들이 완전히 지금 해체되고 있기 때문에 국회의원들이 떨고 있다"는 표현을 쓰기도 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