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대통령도 총리도 부총리도 악수하고 싶은 남자, '몸값 상승' 정우택?

SBS뉴스

작성 2017.06.13 18:45 수정 2017.06.13 19:07 조회 재생수10,08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어제(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 시정연설이 열렸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 통과를 위한 야당의 협조를 구하기 위해 전력을 쏟았는데요, 특히 시정연설 전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환담회에 불참한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을 직접 찾아와 악수를 청했습니다.

시정연설이 끝나고 기자들과 인터뷰를 하는 정 권한대행, 그런데 이낙연 국무총리가 찾아와 고개를 숙이며 인사를 청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뒤이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정 권한대행에게 직접 찾아와 악수를 청하며 인사를 청했습니다. 일자리 추경안 처리에 대해 반대를 외치는 자유한국당에게 ‘협조’를 당부하는 여권 수뇌부들의 눈물겨운 노력인 걸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