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옷 갈아입을 기력 없어"…김기춘 환자복 입고 법정 출석

엄민재 기자 happymj@sbs.co.kr

작성 2017.06.09 16:49 수정 2017.06.09 17:58 조회 재생수1,44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문화예술인과 이들이 속한 단체에 대한 정부의 고의적 지원 배제,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환자복을 입고 법정에 출석했습니다. 이틀 전 사복을 입고 출석했을 때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지병인 심장병 등 건강이 악화됐다며 재판부에 보석을 신청한 김 전 실장은 오늘(9일) “늘 사복을 입었는데, 기력이 없어서 바지를 입다가 쓰러지고 너무 불편해서 환자복 그대로 나왔다”고 말했습니다. 또 “언제 어느 순간 (심장이) 멎을지 모르는 불안 속에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