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뉴스pick] 애교 너무 많아 경찰견 시험 탈락한 강아지…적성 살린 '재취업(?)'

유지원 웹PD,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06.09 11:36 조회 재생수15,12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애교 너무 많아 경찰견 시험 탈락한 강아지…적성 살린 재취업(?)
활발하고 친화력이 좋아 안타깝게 경찰견 시험에 탈락한 강아지가 적성을 살려 새로운 직업을 갖게 된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6일 호주 일간 브리즈번 타임스는 경찰견에 탈락한 강아지가 도시를 대표하는 홍보대사가 된 소식을 전했습니다.
너무 활발해 경찰견 시험 탈락한 강아지저먼 셰퍼드 종의 '가벨'은 지난해 호주 경찰견 학교 훈련 과정을 수료했지만 최종 시험에서 낙방했습니다.

사람을 너무 잘 따르고 활발해서 범죄자를 잡아야 하는 경찰견의 성격에는 맞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너무 활발해 경찰견 시험 탈락한 강아지그렇지만 가벨은 활발한 성격 덕택에 또다른 평생 직업을 갖게 됐습니다.

바로 호주 퀸즐랜드 주를 대표하는 동물 홍보대사가 된 것입니다.
너무 활발해 경찰견 시험 탈락한 강아지가벨은 경찰견 훈련 당시 학교를 찾은 폴 드 저지 퀸즐랜드 주지사에게 애교를 부렸고, 그대로 주지사에게 발탁됐습니다.

퀸즐랜드 주의 홍보대사가 된 가벨은 다양한 공식 행사에 참석하며 역할을 수행해나갈 예정입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 출처= 퀸즐랜드 주 정부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