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정우택 '졸음' 논란…"눈 감고 음미했을 뿐"

SBS뉴스

작성 2017.06.07 16:12 수정 2017.06.07 16:19 조회 재생수8,08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현충일 추념식 졸음 논란에 휩싸이자 해명에 나섰습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어제(6일)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제62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했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추념사를 낭독하는 과정에서 눈을 감고 있었고 이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정 대표가 졸고 있는 게 아니냐고 지적하며 비판했습니다.

논란이 불거지자 정 대표는 한 방송사와 전화 인터뷰에 "당시 잠시 눈을 감고 대통령의 추념사를 음미하고 있었다"고 해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