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국당 "文 정부, 4대 강 뒤집어엎는 모습 바람직 안 해"

한승희 기자 rubyh@sbs.co.kr

작성 2017.05.22 14:12 조회 재생수1,98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당 "文 정부, 4대 강 뒤집어엎는 모습 바람직 안 해"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 정부의 역점 정책이던 4대강 사업의 정책감사 등을 실시키로 한 데 대해 "모든 것을 뒤집어엎듯이 하는 모습을 결코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반대 목소리를 냈습니다.

한국당은 민주당의 10대 과제가 언론을 통해 보도되자마자 정책위 차원의 점검에 착수했으며, 다음달 1~2일 국회의원·원외 당협위원장 연찬회를 열어 문재인 정부의 정책 추진 방향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오늘(22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4대강 재조사 문제는 4~5년을 국정감사에서 다뤘던 문제"라며 "4대강 사업이 시행돼 가뭄이나 홍수 문제는 해결됐다고 생각하는 측면이 굉장히 강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전교조 합법화 문제에 대해 "저희 당의 기조는 전교조를 대개혁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굉장한 사회적 갈등이 일어날 것이다. 국회에서 논의되는 과정에서 상당히 논란이 심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또 민주당의 '10대 과제'에 대해 "한 가지 한 가지가 사회적으로 다시 과거에 대한 논란과 함께, 앞으로 신정부의 과제라고 하기 때문에 논란이 상당히 증폭될 것"이라며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국당은 이와 함께 문재인 정부의 내각 인선 결과가 속속 드러남에 따라 당내에 인사청문회를 총괄할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철저한 검증 의지를 밝혔습니다.

특히 장녀 위장전입 문제가 제기된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경우 문 대통령이 스스로 밝힌 검증 기준을 위배했다며 공세를 펴고 있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강 후보자를 겨냥해 "문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에 5개 항목에 대한 고위공직 배제조건을 발표했는데, 거기에 위배되는 사항이 있는 것을 알면서도 하겠다는 것은 이해하지 못하겠다"며 "후보 시절 때 약속한 내용을 벌써 뒤집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현재 당 정책위의장도 비대위 회의에서 새 정부의 인선 문제를 거론한 뒤 "민주당이 과거 정부에서 어떤 잣대로 평가하고 비판하고 낙마시켰는지 되돌아보라"며 "민주당보다 더 엄격하고 꼼꼼한 잣대로 인사청문회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대통령이 직접 발표한다고 해서 그들의 자질과 업무 적합성의 본질이 가려지진 않을 것"이라며 "스스로 원칙마저 짓밟는 인사를 자행한다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