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바른정당 "4대강 감사, 정치보복으로 비칠 우려"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5.22 13:23 조회 재생수1,55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바른정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 정부의 역점 정책이었던 4대강 사업에 대한 정책감사를 하기로 한 데 대해 "자칫하면 과거 정부에 대한 정치보복으로 비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조영희 대변인은 논평에서 "4대강 사업 정책 결정 및 집행과정에 불법이나 비리가 있었는지는 지난 박근혜 정부에서도 혹독한 조사를 거친 바 있고 검찰수사도 이뤄진 바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조 대변인은 "이런 행보가 4대강 사업의 부작용을 시정하는 노력 차원이 아니라 지난 정부 인사들에 대한 비위 적발에 무게가 실린다면, 문재인 정부가 공을 들이고 있는 국민통합을 오히려 저해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추후 4대강 보의 철거 여부를 포함한 대책에 대해서도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전문가들의 엄밀한 진단 하에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 역시 기자들과 만나 새 정부가 4대강 문제를 거론한 것에 대해 "감사원도 감사했고, 박근혜 정부 때도 4대강에 대해 얼마나 많이 둘러봤느냐. 국회 상임위도 하고, 매번 감사만 하다가…"라며 "국정 현안의 우선순위가 그것밖에 없느냐. 재탕 삼탕 감사하면 우려스럽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지난 정권을 부정하는 것으로 비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 부분은 전문가 의견이나 국민동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