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간편식, 38품목 중 30곳 대형마트가 저렴

이병희 기자 able@sbs.co.kr

작성 2017.05.22 10: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인 가구의 소비가 많은 라면이나 즉석밥 등 즉석 조리식품 등은 대형마트가 대체로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비자원이 지난 12일 기준으로 전국 대형마트 30곳과 전통시장 21곳, 기업형슈퍼마켓 15곳, 백화점 11곳, 편의점 3곳의 즉석식품 38개 품목을 조사했더니 이 가운데 30개 상품은 대형마트가 가장 저렴했다고 밝혔습니다.

38개 제품 가운데 업태별로 가격 차이가 가장 컸던 제품은 오뚜기 옛날 사골곰탕 국물로 편의점에서는 최고 천 7백 50 원이었던 반면 대형만트에서는 9백 84원으로 43% 정도 차이가 났습니다.

가장 많이 팔리는 10개 상품을 품목별로 1개씩 선정해 구매 가격을 계산한 결과 대형마트가 만 6천 3백 원으로 2만 천 9백원인 편의점보다 25%, 만 7천 4백원인 전통시장보다 6% 더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